우체국 하루 물량 사상최대
CJ대한통운 작년보다 20%↑
‘부정 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김영란법) 시행 전 마지막 명절인 추석을 앞두고 택배 물량이 폭증하고 있다. 김영란법 시행을 앞두고 택배 물량이 줄어들 것이라는 전망과 달리 ‘마지막 성의’를 보이려는 심리가 작용하면서 선물 배송이 많아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9일 우정사업본부에 따르면 지난 1~8일 전국 우체국에 접수된 배송 물량은 976만여 상자다. 5일에는 하루에만 195만 상자가 접수돼 우체국 택배 사상 하루치 물량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지난해 추석 기간 배송 물량의 하루 최고치인 183만 상자보다 6.46%가량 증가했다. 우정사업본부는 1일부터 13일까지 배송 물량이 1280만건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민간 택배업체도 사정은 마찬가지다. CJ대한통운은 올해 물동량이 지난 추석보다 20% 이상 증가할 것으로 보고 이달 20일까지 비상 근무 체제에 들어갔다. 한진택배는 이번주에만 135만 상자 이상의 물량이 쏟아질 것으로 예상하고 본사 직원까지 현장에 투입해 택배 분류 작업과 운송장 등록 업무를 지원하고 있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이번 추석에 마지막 선물을 하려는 것 아니겠냐”며 “김영란법에 저촉되지 않는 저가 상품으로 갈아탄 소비자가 더 많은 사람에게 선물을 보내면서 택배 물량이 늘었을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