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주범' 누명 미안했는지…환경부의 추석 선물은 간고등어

입력 2016-09-09 17:33 수정 2016-09-10 04:43

지면 지면정보

2016-09-10A8면

뉴스 카페
환경부가 추석 명절 선물로 간고등어 세트를 대량으로 구매했다. 지난 5월 ‘미세먼지의 주범’으로 지목해 어려움을 겪은 고등어업계에 ‘화해의 손’을 내민 것이다.

환경부는 국회, 정책자문위원, 언론 등 500여곳에 간고등어 세트를 선물했다. 개당 2만6000원짜리 상품으로 환경부가 선물 구입에 쓴 돈은 1300만원가량이다.
환경부와 고등어업계 사이에는 ‘악연’이 있다. 미세먼지 논란이 한창이던 지난 5월 환경부는 ‘주방 요리 시 실내 공기 관리 가이드’를 만들어 배포한다는 내용의 보도자료를 발표했다. 미세먼지가 관심사로 떠오른 만큼 요리할 때는 창문을 열어야 한다는 취지로 보도자료를 냈지만 여론은 다른 데 주목했다. 고등어를 조리하는 과정에서 ‘매우 나쁨’ 기준(공기 1㎥당 100㎍)을 초과하는 초미세먼지가 배출된다는 내용이었다. 곧바로 고등어는 ‘미세먼지의 주범’으로 떠올랐다. 고등어 소비가 줄고 가격까지 떨어지는 사태가 벌어졌다.

고등어 생산단체 등이 환경부에 항의 방문하는 상황에 이르자 환경부는 결국 2주 뒤 설명자료를 통해 “건강한 실내 공기 질 관리를 위해 환기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자료를 낸 것”이라며 “고등어가 대기 중 미세먼지 주범이라는 것은 오해”라고 해명했다.

이번에 추석 선물로 고등어를 택한 것도 이 사건의 연장선상이다. 올 추석 선물 품목을 선택한 것은 지난 5일 퇴임한 윤성규 전 장관인 것으로 알려졌다. 통상 선물 발송 20~30일 전 장관 결재를 받기 때문이다.

환경부 관계자는 “고등어업계가 미세먼지 때문에 곤욕을 치른 적이 있어 부처 차원에서 도울 수 있는 일을 찾았다”며 “윤 전 장관도 직원들의 아이디어를 듣고 좋은 취지라고 찬성했다”고 설명했다.

이승우 기자 lees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