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유신소재(1,045125 +13.59%)는 9일 자동차 스티어링휠사업부문을 분할해 신설 회사를 설립한다고 공시했다.

정현영 한경닷컴 기자 jh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