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은행, 소호 창업지원센터 설치

입력 2016-09-09 15:52 수정 2016-09-09 16:51

국민은행이 자영업자의 창업을 지원하는 ‘KB 소호 창업지원센터’ 네 곳을 9일 신설했다. 서울 양평동, 광화문, 서초동, 쌍문동 등에 설치된 센터는 예비 창업자들에게 점포입지 및 상권분석, 창업 절차 및 인허가, 금융상담, 자금관리 및 절세 방안 등에 대한 전문가 상담을 제공한다. 창업 후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업자도 컨설팅을 받을 수 있다. 상담시간은 은행 영업일 기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창업지원센터를 운영하면서 생활 밀접형 예비창업자와 기존 자영업자들에 대한 지원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김은정 기자 ke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