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계절성 독감 치료용 항체 미국 특허 취득

입력 2016-09-09 15:38 수정 2017-07-07 15:56
셀트리온은 계절성 독감 치료용 항체(CT-P23)에 대해 미국 특허를 취득했다고 9일 공시했다. 이 항체는 인플루엔자 A바이러스에 대한 중화활성(무력화)효능을 지녔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이 항체는 인플루엔자 A바이러스 질환의 진단, 예방, 치료에 매우 유용하다”며 “유행성 독감 치료용 항체(CT-P22)와 혼합해 종합 인플루엔자 치료용 항체(CT-P27)를 개발 중”이라고 설명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