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이노스메드-신테카바이오, 파킨슨병 치료제 공동연구 MOU 체결

입력 2016-09-09 15:35 수정 2016-09-09 15:38

신약개발 바이오 업체 카이노스메드(대표 이기섭)는 유전체 분석 기업 신테카바이오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파킨슨 병 치료제 개발을 위한 공동 연구에 착수했다고 9일 발표했다.

카이노스메드는 현재 중추신경계 퇴행성 질환인 파킨슨병 치료제 국내 임상 1상 진입을 준비 중이다. 이번 MOU에 따라 카이노스메드가 보유하고 있는 파킨스 병 치료제 기술에 신테카바이오의 개인 유전체 앱(응용프로그램) 분석기술과 ‘인 실리코’ 임상시험 기술을 응용할 계획이다. 약 효능을 유전적 측면에서 분석하고 임상결과에 적용하기 위해서다.

카이노스메드 관계자는 "이번 공동 연구는 파킨슨 병 치료제 개발을 앞당기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라며 "임상개발은 물론 몸 안의 변화를 알아낼 수 있는 지표인 바이오마커 개발 등에도 유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근희 기자 tkfcka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