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북한 핵실험, 위협 아닌 위기의 현실"

입력 2016-09-09 14:34 수정 2016-09-09 14:34
새누리당은 북한이 9일 강행한 5차 핵실험에 대해 "북한 핵이 소량화·경량화로 발전하면서 위협의 단계를 넘어 위기의 현실이 됐음을 확인시켜줬다"고 강조했다.

염동열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북한 핵실험은 한반도 평화와 안정의 파괴뿐만 아니라 국제사회와 온 인류에 대한 도발이고 도전"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정진석 원내대표도 이날 긴급 최고위원회의에서 "북한의 핵 능력은 기정사실화됐다"며 "이제 국가적 대응으로 새롭게 우리가 채비를 갖춰야 한다"고 말했다.

원유철 의원은 이날 성명을 내고 "이번 핵실험은 더는 유엔 안보리, 국제사회의 제재와 우리 국회의 규탄 결의만으로는 북한의 핵실험과 미사일 도발 억제가 불가능하다는 것을 방증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