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이종우 IBK투자증권 리서치 센터장은 9일 "북한의 도발은 다섯 번째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 등을 따져보면 그동안 매우 많았었다"며 "이를 겪는 빈도가 커지면서 만큼 증시에 미치는 영향력도 점차 줄어들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오후 2시11분 현재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29.17포인트(1.41%) 내린 2034.56을 기록하고 있다.

이날 14.79포인트(0.72%) 내린 2048.94로 출발한 지수는 오전 9시40분께 북한 핵실험 소식이 나온 뒤 하락폭을 1% 가량 키웠으나 영향은 제한적인 모습이다.

이 센터장은 "북한의 핵실험은 국내 증시에 큰 영향을 줄 수 있는 재료가 아니다"라며 "추가적인 발생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지는 못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날 지수 하락의 주된 원인은 유럽중앙은행(ECB)에 대한 실망감과 최근 단기간 급등에 따른 밸류에이션 부담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그는 "재료면에서 봤을 때 금리동결이 가장 부정적인 영향을 준 것으로 보여진다"며 "최근 주식 시장은 기대가 많았으나 가격에 대한 부담이 뭉쳐있다가 한 번에 터진 모습"이라고 말했다.

이 센터장은 "최근 상승에 따라 종목별로 대응을 할 필요가 있다며 "그동안 소외되어 온 은행주 자동차 조선 등에 주목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