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청은 9일 오전 북한에서 발생한 지진이 핵실험에 따른 인공지진일 가능성이 크며 폭발 위력이 지난 4차 핵실험 지진의 2배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30분께 북한 함경북도 길주 북쪽 인근에서 규모 5.0 지진이 발생했다. 이 지점은 양강도 풍계리 핵실험장 부근이다.

유용규 기상청 지진화산감시과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번 인공지진 폭발 위력은 10∼12킬로톤(kt)으로 4∼6킬로톤(kt)이었던 지난 4차 핵실험 때보다 약 2배 더 강하다"고 말했다.

유용규 기상청 지진화산감시과장은 또 바람을 타고 방사능 오염물질이 남한으로 올 가능성에 대해선 "현재 북한에서는 남동풍이 불고 있으며 중국 북서쪽으로 바람이 불고 있다" 며 "방사능 오염물질이 남한으로 올 가능성은 적어 보인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