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대통령, 라오스서 10분간 긴급 대책회의…北 기습도발 비판

입력 2016-09-09 13:34 수정 2016-09-09 13:34
라오스를 공식방문 중인 박근혜 대통령은 9일 북한의 5차 핵실험과 관련, "유엔 안보리 결의에 대한 명백한 위반이자 국제사회에 대한 중대한 도전행위로서 이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라오스 숙소에서 오전 9시30분(한국시간 오전 11시30분)부터 10여분간 수행 중인 참모들과 함께 긴급대책회의를 갖고 이같이 말했다고 청와대가 전했다.
박 대통령은 "동아시아정상회의(EAS)에서 국제사회의 이름으로 북한에 대해 핵포기를 촉구한 비확산 성명을 채택한 지 채 하루도 되지 않아 북한이 핵실험을 실시했다"고 북한의 기습도발을 강도높게 비판했다.

이어 "김정은 정권이 핵 실험을 통해 얻을 것은 국제사회의 더욱 강도높은 제재와 고립뿐이며 이런 도발은 결국 자멸의 길을 더욱 재촉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날 긴급대책회의에는 윤병세 외교부 장관, 주형환 산업통상부 장관, 김규현 외교안보수석, 강석훈 경제수석 등이 참석했다.

박 대통령은 한·라오스 정상회담과 MOU(양해각서) 서명식을 마친 뒤 예정시간보다 4시간 당겨 조기 귀국하기로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