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5차 핵실험은 역대 최대 규모 폭발력

입력 2016-09-09 11:40 수정 2016-09-09 11:40
북한이 9일 오전 감행한 5차 핵실험은 규모 5.3 가량의 인공지진을 만들어 지금까지 한 핵실험 중 가장 큰 규모라는 분석이 나왔다.

이날 유럽지중해지진센터(EMSC)는 오전 9시(북한시간) 북한에서 규모 5.2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유럽지중해지진센터는 처음 지진 규모를 5.0으로 밝혔다가 5.3으로 다시 5.2로 수정했다. 곧 이어 미국지질조사국(USGS)와 중국지진센터도 각각 규모 5.3, 5.0의 지진이 관측됐다고 전했다.

앞서 북한이 지난 1월 4차 핵실험을 실시했을 때도 규모 5.0의 인공지진이 발생했다.

이번 폭발의 위력이 지난 4차례의 핵실험보다 크다는 분석도 나왔다.

국방부 당국자는 "지진 규모가 5.0으로 파악되며, 위력은 10kt 정도로 추정된다"며 "현재까지 핵실험 중 가장 큰 규모"라고 밝혔다.

북한이 5차 핵실험을 단행한 날은 북한 정권수립 68주년을 맞는 날로, 북한은 '국경절' 또는 '9·9절'로 부르며 경축행사를 열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