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은영, '한진해운 사태' 사재출연 청문회 질문에 "고민중"

입력 2016-09-09 11:32 수정 2016-09-09 11:32
최은영 전 한진해운 회장(사진)은 한진해운 회생을 위한 사재출연 의지에 대해 "앞으로 사회에 기여할 방안에 대해 고심하고 있고 주변 여러분들에게 많은 조언을 구하고 있다"고 9일 말했다.

최 전 회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조선·해운산업 구조조정 연석청문회'에 증인으로 참석해 한진해운 법정관리 사태와 관련, "전 경영자로서 도의적인 책임을 무겁게 느끼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사재출연 의지에 대해 구체적인 답변을 요구하는 질의가 거듭되자 "법정관리라는 결과가 나올지 몰랐기 때문에 많이 당황스럽고 시간이 며칠 안 돼 구체적인 생각은 하지 않았지만 고민하는 중"이라며 직접적인 답변은 피했다.

이날 청문회가 시작되면서부터 첫 증인으로 나와 질의를 받은 최 전 회장은 답변 중간에 감정이 북받쳐 오르는 듯 말을 잇지 못하고 울먹이며 눈물을 보였다.

최 전 회장은 한진해운의 회생 가능성에 대해 "그간 한진해운이 쌓아온 영업력이나 직원들의 조직력, 글로벌 해운시장에서의 경쟁력은 아마 앞으로 30∼40년 걸려야 그런 회사가 하나 나올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며 "한진해운이 살아갈 수 있는 길을 찾을 수 있도록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