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아베 총리 주재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소집 … 북한 핵실험 신속 대응 나서

입력 2016-09-09 11:02 수정 2016-09-09 11:02
일본 정부는 9일 북한이 5차 핵실험 가능성과 관련해 아베 신조 총리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소집하는 등 신속 대응했다. 일 정부는 총리 관저 위기관리센터에 설치된 '북한 정세 관저대책실'을 중심으로 관련 정보 수집과 분석에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관계 성청에 대해 긴장감을 갖고 정보 수집 및 분석에 나서고 국민에 대해 적확한 정보 제공을 하며, 관계국과 연대해 대응할 것을 지시했다고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이 밝혔다. 스가 장관은 이날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과거의 사례 등에 입각했을 때 북한이 핵실험을 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기시다 후미오 외상은 기자들과 만나 "외무성에 긴급 대책본부를 설치했다" 며 "북한의 핵실험은 유엔결의 및 북일 평양선언, 6자회담 합의에도 위반된다"고 비판했다. 그는 미일, 한미일간 연대를 통해 정보를 공유·분석해, 대책을 세울 것" 이라며 "핵실험이 맞다면 북한에 대해 강하게 항의하고, 유엔 안보리에서 긴급 대응하도록 (외무성에) 지시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