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北핵실험 가능성에 '촉각'…총리 관저서 긴급 대책회의

입력 2016-09-09 10:26 수정 2016-09-09 10:26
일본 정부는 9일 오전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인근에서 관측된 규모 5.0의 지진이 핵실험에 따른 것일 수 있다고 보고 관계 성청(부처) 간부를 총리 관저로 소집해 대책을 논의하기로 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이날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과거의 사례 등에 입각했을 때 북한이 핵실험을 했을 가능성이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아베 총리는 이날 관계 성청에 대해 긴장감을 갖고 정보 수집에 나서고 국민에 대해 적확한 정보 제공을 하며, 관계국과 연대해 대응할 것을 지시했다고 스가 장관은 덧붙였다.

이에 따라 정부는 총리 관저 위기관리센터에 설치된 '북한 정세 관저대책실'을 중심으로 관련 정보 수집과 분석에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bky@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