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자동차산업협회는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 한국GM, 르노삼성자동차, 쌍용자동차 등 국내 5개 완성차업체와 공동으로 추석연휴 기간(13~16일) 무상점검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9일 밝혔다.

이번 연휴 자동차 특별점검은 전국 고속도로 휴게소 총 33곳 내 55개 서비스코너에서 운영된다. 하행 휴게소는 13일부터 14일, 상행 휴게소는 15일부터 16일까지 서비스코너가 마련된다. 운영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다.

현대차는 ▲ 경부선 안성(양방향) 평사(하행) 경산(상행) ▲ 중부선 음성(양방향) ▲ 중부내륙선 충주(양방향) ▲ 영동선 여주(강릉방향 4일간) ▲ 남해선 함안(양방향) ▲ 중앙선 치악(양방향) ▲ 천안논산선 정안(하행) 이인(상행) ▲ 대전통영선 덕유산(양방향) ▲ 서해안선 서산(양방향)에서 서비스코너를 운영한다.
기아차는 ▲ 경부선 기흥(하행, 4일간) 죽암(상행, 4일간) 칠곡(양방향) ▲ 호남선 백양사(양방향) ▲ 중앙선 치악(하행, 4일간) ▲ 서해안선 화성(하행, 4일간) 군산(양방향)에 서비스코너를 마련한다.

한국GM은 ▲ 경부선 옥천(양방향) ▲ 영동선 평창(양방향) ▲ 중앙선 치악(양방향) ▲ 서해안선 서산(양방향)에서, 르노삼성은 ▲ 경부선 천안삼거리(양방향) ▲ 영동선 문막(양방향) ▲ 남해선 함안(양방향), 서해안선 화성(양방향)에서, 쌍용차는 ▲ 경부선 망향(하행) 천안삼거리(상행) ▲ 호남선 정읍(양방향) ▲ 영동선 여주(양방향) ▲ 남해선 진영(양방향) ▲ 서해안선 화성(양방향)에서 각각 서비스코너를 운영한다.

서비스 항목은 엔진, 브레이크, 타이어 점검, 냉각수 및 각종 오일류 등이다. 소모성 부품은 점검 후 필요할 경우 무상 교환하고 인근지역 고장차량에 대한 긴급출동도 병행 실시한다.

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