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면세점, 3년 연속 연 매출 4조 돌파

입력 2016-09-08 17:44 수정 2016-09-08 23:58

지면 지면정보

2016-09-09A18면

작년보다 두 달 앞당겨
롯데면세점이 3년 연속 연 매출 4조원을 돌파했다.

롯데면세점은 지난 4일 기준으로 올해 매출이 4조원을 넘어섰다고 발표했다. 롯데면세점 관계자는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이 35% 늘어났다”며 “지난해에 비해 두 달 일찍 4조원을 넘겼다”고 설명했다. 올 상반기 서울 소공동 본점의 하루 평균 매출은 81억원을 기록했다. 지난달 31일 12층을 확장 개점한 뒤에는 하루에 100억원 넘게 팔렸다.

주 소비자는 외국인 관광객이다. 롯데면세점은 2012년부터 최근까지 외국인 관광객 약 500만명을 직접 유치했다. 이들은 약 14조원어치를 사갔다. 브랜드별로는 국산 브랜드 매출이 작년보다 50% 증가했고, 중소·중견 브랜드 매출도 작년 대비 약 40% 늘었다.

장선욱 롯데면세점 대표는 “앞으로도 관광객 직접 유치를 더욱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강진규 기자 jose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