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 예방' 없던 일로…상처 난 '추다르크 리더십'

입력 2016-09-08 19:11 수정 2016-09-09 01:30

지면 지면정보

2016-09-09A8면

"파렴치한을 왜 만나" … "광주시민이 납득하겠나" 당 안팎서 거센 반발

발칵 뒤집힌 더민주
추미애 "단순히 인사드리려" 설명에 "예우할 대상 아니다" 비판 봇물
제동 걸린'국민통합 행보'…최고위원 전원 반대에 취소
김종필 전 총리 예방도 재검토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8일 국회에서 열린 금융감독체계 개편을 위한 정책 세미나에 참석해 머리를 쓸어 넘기고 있다. 연합뉴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국민통합 행보에 제동이 걸렸다. 추 대표는 12일 전두환 전 대통령을 예방할 예정이었으나 당내의 거센 반발에 막혀 예방계획을 취소했다.

8일 추 대표의 예방 계획이 전해지자 당이 발칵 뒤집혔다. 추 대표는 “단순히 인사를 드리려는 것”이라고 설명했지만 통하지 않았다. 양향자 최고위원은 “파렴치한을 왜 만나느냐. 이런 상황에서 공식적으로 못 만나는 것 아니냐”고 거친 반응을 보였다. 이개호 의원(전남 담양·함평·영광·장성)은 “전 전 대통령이 한 일이 있는데, 광주 시민들이 이번 방문을 납득할 수 있겠냐”며 “예방한다고 해서 전 전 대통령의 지지자들이 우리에게 돌아서는 것도 아니다”고 비판했다.
더민주 의원들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추 대표의 예방 계획에 반발했다. 박홍근 의원은 “전직 대통령에 대한 예우 차원은 아닐 것”이라며 “국민 화합 차원이라면 왜 국민 지탄을 받는 그 분이 먼저냐”고 지적했다. 김현미 의원은 “인정도 사죄도 하지 않는 자를 어떻게 용서하고 화해할 수 있냐”고 비판했다.

이같이 당내 반발이 심해지자 추 대표는 이날 오전 긴급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소집했다. 최고위원들은 비공개 회의에서 전원 반대의견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김영주 최고위원은 회의를 마친 뒤 “최고위원들과 논의하지 않았다는 절차적 문제를 얘기했다”고 밝혔다. 김병관 최고위원은 “그 사람(전 전 대통령)을 용서하는 차원의 문제가 아니다”며 “예우할 대상도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양 최고위원은 “위안부 피해자 문제와 함께 얘기했다. 용서는 피해자의 몫이라고 얘기했다”고 했다.

윤관석 수석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추 대표가 국민대통합 차원에서 전 전 대통령과의 만남을 추진했으나, 적절하지 못하다는 최고위원회의 의견을 존중해 일정을 취소했다”고 밝혔다. 윤 대변인은 “전 전 대통령 측에는 따로 연락을 하겠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취임 직후 이승만·박정희 전 대통령 묘소 참배를 시작으로 국민통합 행보를 해왔지만, 이번에 제동이 걸렸다. 추 대표는 “돌아가신 대통령은 묘소를 갈 수밖에 없고, 살아계신 대통령은 방문하는 것”이라며 “더민주 대표가 돼 인사를 드리겠다는 의미”라고 밝혔지만, 당내 거센 반발을 극복하지 못했다. 추 대표는 12일 김종필 전 국무총리도 만날 계획이었지만 향후 재검토하기로 했다.

김기만 기자 m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