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비 대폭 증액' 안보공약 발표
병력 늘리고 전투기 배치 확대

미국 언론 "레이거니즘 좇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공화당 대통령 후보(사진)가 군비 확장과 ‘힘에 의한 평화’를 새로운 외교·안보공약으로 내세웠다. 트럼프는 그동안 군비 감축과 해외 분쟁 불개입을 주장해왔다.

트럼프는 7일(현지시간) 필라델피아 유세에서 “역사는 미국이 준비되지 않았을 때 위험이 가장 컸다는 것을 증명하고 있다”며 “우리는 확실한 군사력 우월성을 토대로 갈등을 피하고 예방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50만명 이하인 미군 수를 54만명으로 증원하고, 해군 군함은 74척(276→350척), 공군 전투기는 87대(1113→1200대)씩 늘리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집권하면 국방부에 국방력 증강에 관한 새로운 국방 예산안을 제출하도록 지시하겠다고 말했다. 국방부는 2013년 발동된 예산 자동삭감(시퀘스터) 조치에 따라 매년 국방예산을 줄여나가고 있다. 트럼프는 또 “대통령이 되면 국방부에 30일 이내에 이슬람국가(IS) 격퇴 방안을 마련하도록 지시할 것”이라며 “합동참모본부에 사이버 방어 대책 마련도 주문하겠다”고 강조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국가안보 부문에서 트럼프가 발표한 것 가운데 가장 실질적이고 포괄적인 계획”이라면서도 “(30일 안에 IS 격퇴안을 만들겠다는 것 등은) 실현 방법의 구체성과 가능성 면에서 한계를 가진다”고 평가했다.

미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트럼프가 과도한 국방비 지출을 질타하다가 갑자기 군비 확장을 외치는 ‘매파’로 돌변했다”고 지적했다. 미 언론들은 트럼프의 외교·안보 공약이 미 공화당 주류의 가치관을 받아들이며 ‘레이거니즘(로널드 레이건 전 대통령의 정책)’을 좇고 있다고 보도했다. 1980년대 레이건 전 대통령은 옛 소련의 팽창주의에 맞서 유럽과 아시아 방어를 위해 적극적인 군사 개입주의를 표방했다.

트럼프는 이날 NBC방송 주최 ‘군 최고사령관 포럼’ 프로그램에 참석해 IS 격퇴 방안이 모호하다는 지적을 받자 “적에게 내 계획이 무엇인지 광고하고 싶지 않다”고 주장했다.

워싱턴=박수진 특파원 ps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