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인프라·칩셋 등 융합

차량간 주행정보 공유 연구

2018년까지 기술 시연 계획
SK텔레콤이 차세대 성장동력으로 꼽히는 자율주행차량 연구를 위해 한국도로공사, 전자부품연구원(KETI)과 손잡았다.

SK텔레콤은 8일 경기 분당 종합기술원에서 한국도로공사, KETI 등과 자율주행을 위한 차세대 차량통신(V2X) 기술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V2X는 운전 중 신호등 같은 각종 도로 인프라 및 주변 차량과의 통신을 통해 교통상황 정보를 교환하거나 공유하는 기술이다. 자율주행차량 구현을 위한 핵심 기술로 꼽힌다. 3사는 이번 MOU를 통해 이동통신망을 활용해 도로와 차량 간 정보교환 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더 안전한 자율주행 방식을 연구할 계획이다.

한국도로공사의 도로교통 인프라와 통합교통정보시스템 등의 솔루션, KETI의 V2X 핵심 칩셋과 솔루션, SK텔레콤의 차량용 사물인터넷(IoT) 플랫폼, 차세대 이동통신망 기술 등을 융합해 공동 연구에 나선다. 2018년부터 한국도로공사의 자율협력주행 연구 테스트베드인 경부선 서울요금소~신갈분기점 및 영동선 신갈분기점~호법분기점 40㎞ 구간에서 개발 기술을 시연하고 미래 V2X 기술과 핵심 서비스의 개발에 협력할 예정이다. 박진효 SK텔레콤 네트워크기술원장은 “V2X 기술이 발전하면 각각의 차량으로부터 확보하는 위치와 교통량 정보뿐만 아니라 사고 정보, 도로 인프라 정보 등을 실시간으로 공유할 수 있어 차량 안전을 대폭 개선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김태훈 기자 taeh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