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전문기업 블로코는 ‘한국거래소 스타트업 마켓(KSM) 시스템 구축 프로젝트’에 자사의 블록체인 개발 플랫폼 ‘코인스택’을 공급한다고 8일 발표했다.

KSM은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의 비상장 주식을 사고팔 수 있는 장외 주식시장이다. 한국거래소는 이르면 올 연말 관련 시장을 개설할 예정이다. 국내 장외 주식시장에 블록체인을 적용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블록체인은 개인과 개인을 연결하는 방식으로 다수의 컴퓨터 시스템을 구성해 주식, 채권 등을 거래하는 금융기술이다. 참가자가 모든 거래 정보를 공동으로 소유하기 때문에 위·변조나 해킹이 어렵다. 거래소는 생체인증, 문서 부인 방지 등에 코인스택의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할 예정이다.

추가영 기자 gych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