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S7으로 담은 리우 패럴림픽 열기 삼성전자는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와 협력해 스마트폰 갤럭시S7 등으로 ‘2016 리우 패럴림픽’ 현장을 전달한다고 8일 발표했다. 패럴림픽 블로거로 선발된 프랑스 선수들이 갤럭시S7으로 사진을 찍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