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어 핸슨 지음, 하윤숙 옮김
인류에게 생명의 양식이자 생존의 재료로서 중요한 역할을 하는 씨앗이 식물의 진화와 인류 역사에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를 흥미진진하게 풀어냈다. 고추와 탐험의 시대, 커피와 계몽주의, 밀과 아랍의 봄 등 씨앗과 굵직한 역사적 사건을 결합해 씨앗이 인류 역사를 어떻게 좌우했는지를 설명한다. 2000년 동안 휴면상태에 있다가 발아한 대추야자 씨앗 ‘므두셀라’, 제2차 세계대전에서 소련 침공 때 레닌그라드의 씨앗은행을 침탈하려 했던 나치, 강력한 독인 리신이 들어 있는 아주까리 씨앗을 이용한 살인 등 씨앗과 관련된 흥미로운 이야기들이 읽는 재미를 더한다. (에이도스, 384쪽, 2만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