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E&M(99223 -2.27%)은 8일 기존 리전펑 대표이사의 사임으로 양성휘, 남득현씨를 신규 대표이사로 선임했다고 공시했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