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니시코리 게이(7위)가 올해 윔블던과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정상에 오른 앤디 머리(2위·영국)를 꺾었다.

니시코리는 8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의 빌리진 킹 내셔널 테니스센터에서 열린 US오픈 테니스대회(총상금 4630만 달러·약 517억 원) 10일째 남자단식 8강전에서 머리를 3시간57분 접전 끝에 3-2(1-6 6-4 4-6 6-1 7-5)로 이겼다.

2014년 이 대회에서 준우승한 니시코리는 개인 통산 두 번째로 메이저 대회 4강 진출에 성공했다. 니시코리는 4강에서 스탄 바브링카(3위·스위스)와 만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