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교통부는 배터리 결함으로 리콜이 결정된 삼성전자 갤럭시노트7의 항공기 반입을 금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8일 밝혔다.

국토부 관계자는 "삼성전자 관계자들과 만나 결함에 관해 설명을 듣고 기내에 갤노트7을 반입했을 때 위험성 등에 대한 의견도 청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국토부는 최대한 빨리 기내반입 금지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다음 주에 항공 여객이 급증하는 추석 연휴가 시작돼 그 이전에 결정될 가능성도 적지 않다.

미국 연방항공청(FAA)도 갤노트7의 항공기 내 소지를 금지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FAA는 통상 배터리 리콜시 그 배터리와 배터리를 장착한 전자제품을 항공기 승무원 및 승객이 소지하지 못하도록 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