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흙수저 발언' 논란 김재수 장관, 공식사과

입력 2016-09-08 10:48 수정 2016-09-08 10:48
"시골 출신에 지방학교를 나온 이른바 '흙수저'라 무시당했다"는 취지의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해당 언급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김 장관은 8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농식품부 기자실에서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지적된 사항에 대해 소명이 제대로 되지 않은 상태에서 의혹들이 그대로 언론에 보도돼 안타까운 마음으로 평소 친숙하게 생각해오던 모교 동문회 SNS에 답답한 심경을 다소 감정적으로 표현했다"고 경위를 전했다.
이어 "비록 장관으로 공식 취임 전이라 하더라도 정무직 장관으로서 사려 깊지 못한 행동으로 국민 여러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다시 한 번 국민들의 너그러운 이해가 있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앞서 김 장관은 취임 전날인 지난 4일 경북대 동문 밴드(BAND)에 이른바 '흙수저' 발언이 담긴 글을 올리면서 "농식품부 장관으로 부임하면 그간 사실도 확인하지 않고 명예를 실추시킨 언론과 방송·종편 출연자를 대상으로 법적 조치를 추진할 것"이라고 써 논란을 빚었다.

김 장관은 "앞으로 당면한 쌀 가격과 수급 안정, 농협법 개정, 청탁금지법(일명 김영란법) 시행에 따른 대책 등 현안 해결에 전력을 기울이겠다"고 다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174명 35%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317명 65%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