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자산운용사인 블랙록은 8일 모든 투자자들이 '기후변화'에 대한 인식을 가져야 할 때가 왔다고 밝혔다.

세계적으로 이상 기후 현상이 빈번해지고 있고, 각국 정부는 기후 관련 규제를 강화하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블랙록은 최근 발간한 보고서 '기후 변화에 대한 포트폴리오 적응'을 통해 "기후 변화에 따른 위험이 아직 요원한 일로 여겨져 과소평가돼 있다"며 "이상 기후와 정부의 규제 움직임을 볼 때 투자자들도 기후 변화에 대한 인식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원 캐머런 와트 글로벌 투자전략가는 "변화의 속도와 저탄소 경제로의 이전이 일부 포트폴리오에 위험을 가져올 수 있다"면서도 "관련 이슈를 이해하고 있는 투자자는 변화에서 기회를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블랙록은 투자자들이 기후 변화에 대한 인식을 포트폴리오에 반영하기 위해 화석 연료 사용, 물 소비, 탄소 강도 등 환경측정기준을 리서치 과정에 포함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또 다수의 투자자는 보유 자산에 대한 가중치를 기후 변화 관련 위험으로부터 분리해 재산정함으로써 포트폴리오를 최적화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블랙록은 기후 변화와 관련해 알파 또는 시장을 뛰어넘는 초과 성과를 창출할 기회가 커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예컨대 기후 변화에 영향을 받지 않는 포트폴리오 구축을 위해 블랙록이 내놓은 '기후 스코어링 접근법'을 보면 기후 스코어가 높은 미국 기업들이 더 많은 이윤을 창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의 효율성을 나타내는 총자산수익률(ROA) 또한 높은 수준을 기록하고 있다.

데보라 윈셸 글로벌 대표는 "기후 관련 이슈에 대한 인식은 투자자들이 위험 관리를 보다 효율적으로 할 수 있게 해준다"며 "규제와 기술적 변화가 진행됨에 따라 이런 이슈를 반영하는 투자자들은 장기적으로 우월한 성과를 낼 수 있다"고 말했다.

권민경 한경닷컴 기자 k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