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8일 야당의 조선·해운산업 구조조정 청문회의 핵심증인으로 요구해온 경제부총리 출신의 새누리당 최경환 의원에 대해 "그렇게 하실 말씀이 많으면 청문회 나와서 하시라"고 밝혔다.

우상호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최 의원이 페이스북에 한진해운 사태에 대한 정부 책임론과 관련, "포퓰리즘적 정치·사회문화"라고 비판한데 대해 "(청문회에 나오지 않고)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는 이유가 뭔지 비겁하다"고 말했다.
우 의원은 "조선·해운업 문제 때문에 나라가 정말 어렵다. 대규모 실업 우려도 있고 해운업 문제로 물류대란이 현실화됐다" 며 최의원에 대해 "이러한 문제를 야기한 당사자로서 먼저 국민에 사과하고, 문제를 막지 못했던 점에 대해 반성부터 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이어 "박근혜정부가 반성 없이 남탓하는 장관들로 이뤄져 있었기 때문에 정책에서도 실패하고 민심에서도 실패한 것"이라며 "가습기 살균제 청문회를 통해서도 느낀 것이지만, 이 정부는 잘못이 있어도 어느 누구 사과하는 사람 없고, 뻔뻔하게 국민을 협박하거나 말도 안되는 이유로 강변하고 있다. 무능과 무책임이 바로 박근혜정부의 상징어가 됐다"고 언급했다.

우상호 원내대표는 또 '스폰서 검사' 사건 등을 거론, "검찰총장도 검사장급 인사들이 연이어 구속되고 있는데, 사과 한번 안한다. 이렇게 무능·무책임한 정부와 각료들이 이전 정권에 있었는가"라고 비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