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대 ‘리마켓’ 가보니…]

"재활용품 소비자 신뢰도 높아, 자원 절약·환경보호 일석이조"

입력 2016-09-08 16:40 수정 2016-09-08 16:44

지면 지면정보

2016-09-09C7면

이재구 리마켓 사장

네팔 지진 피해 어린이를 위한 학교 짓기 봉사활동에 참여한 이재구 리마켓 대표.

“불황으로 소비자들이 너나없이 새 것 같은 중고 제품이나 전시품, 리퍼 제품을 구입하거나 빌리는 데 적극 나서고 있어 전망은 밝습니다.”

이재구 리마켓 대표는 “한국컴퓨터재활용협회장 등 각종 재활용단체 회장을 지낸 경험을 토대로 리마켓의 독특한 비즈니스 모델을 정보기술(IT) 분야와 효율적으로 접목해 세계 시장을 선점해 나가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평소 환경문제에 관심이 많던 이 대표는 재활용을 통해 자원 절약과 환경 보호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다는 판단으로 1997년 한국리싸이클링을 창업했다. 그는 소유의 시대가 저물고 공유시대가 왔음을 직감하고 렌털이란 아이템을 추가, 리마켓을 설립했다. 소비자 호응 덕분에 매장이 늘어나면서 5명으로 출발한 리마켓 임직원은 200여명으로 급증했다.
이 대표는 “리마켓은 다른 동종 업체보다 구매협상력이 커 많은 물건을 싸게 사들인다”며 “홈페이지(www.remarket.co.kr)에 자주 들어오거나 매장을 찾아오면 저렴한 상품 정보와 백화점 같은 체계적인 서비스에 놀랄 것”이라고 자신했다. 중고 물건을 팔 때도 리마켓과 거래하면 다른 업체보다 훨씬 좋은 값을 받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소비자들은 리마켓에서 필요한 모든 물건을 한꺼번에 사는 ‘원스톱 쇼핑’이 가능하다”며 “값이 저렴하면서도 품질은 우수하고 3~6개월간 무상 애프터서비스까지 받을 수 있다는 것도 장점”이라고 설명했다. 렌털은 구매에 비해 경쟁력 있는 가격에 이용하는 매력이 있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재활용업은 노동집약형 사업이자 3D업종으로 자원빈곤국인 한국에서 활성화해야 할 산업”이라며 “이런 중요성에 비해 정부 지원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어 안타깝다”고 지적했다. 고철과 중고자동차 매매업체는 개인이나 간이과세자로부터 재활용 물건을 구입하면서 매입세액공제를 받지만 재활용사업자는 중고 제품을 사들일 때 대부분 세금계산서를 발급받지 못하는 실정이다. 그는 “환경 보호와 공유경제 활성화 차원에서 중고품 매입에 대한 세액공제가 이뤄져야 한다”며 “금융과 인력 측면에서도 제조업에 준하는 지원이 뒤따랐으면 한다”고 희망했다.

이 대표는 가전제품과 사무기기, 사무가구 등에 대한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 판매 및 렌털을 본격화하고 중고 식당집기 렌털사업 등에 뛰어들어 2020년까지 매출을 1000억원 이상으로 끌어올릴 계획이다. 인구 100만명당 1개의 리마켓을 운영할 수 있다는 계산에 따라 전국 매장을 50개로 늘릴 방침이다. 이런 계획이 실현되면 1000여개의 일자리가 생긴다는 것이 이 대표의 판단이다.

축구 선수 출신인 이 대표는 유소년 축구 육성과 제3세계 어린이를 위한 학교 짓기 등에 참여하는 등 사회공헌활동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인천 영종도 주민으로서 인천공항고속도로 통행료 인하운동에 위원장으로 참여,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지역공동체 회복과 제3세계 발전이 연결돼 있다는 신념에 따른 행동이라고 한다. 이 대표는 “머릿속에 ‘사고는 지구적으로, 행동은 지역적으로’라는 슬로건이 각인돼 있다”며 “공유경제를 이끌고 있는 에어비앤비나 우버처럼 리마켓의 사업 방식을 각국에 전파해 ‘지구별’의 환경을 보호하고 아름답게 만들어가는 데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임직원들이 행복하고 재미있고 보람있게 근무할 수 있는 회사로 키워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최승욱 특집기획부장 swchoi@hanku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