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해설가 하일성씨 목매 숨져…"사기 혐의 억울"

입력 2016-09-08 09:13 수정 2016-09-08 09:18
한 시대를 풍미한 야구해설가 하일성씨(68)가 8일 오전 자신의 사무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하씨가 이날 오전 7시56분께 서울 송파구 삼전동의 자신이 운영하는 스카이엔터테인먼트 사무실에서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하씨는 부인에게 사기 혐의로 피소된 것이 억울하다는 내용의 문자 메시지를 남긴 것으로 전해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