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야당 대표로 이례적으로 12일 전두환 전 대통령을 예방하기로 했다. 이승만 박정희 전 대통령 묘소 참배에 이은 국민통합 행보라는 것이 추 대표 측 설명이다.
8일 양측에 따르면 추미애 대표는 최근 전 전두환 전 대통령 측에 예방을 하고 싶다는 의사를 전달했다. 일정 조율을 거쳐 12일 오후 3시 전 전 대통령의 연희동 자택에서 만나기로 했다.

추미애 대표 측 관계자는 "추 대표의 평소 생각으로, 국민통합이 필요하다는 취지에서 예방하는 것" 이라며 "최고위원들을 비롯해 다른 지도부와는 상의하지 않은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어 "추석 전에 전 전 대통령을 찾아뵙고 인사를 드리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두환 전 대통령 측 관계자는 "추 대표 측에서 뵙겠다고 전화가 왔다"고 전했다.

민주당 계열 야당 대표가 전 전 대통령을 예방하는 것은 2003년 조순형 당시 민주당 대표가 전 전 대통령의 자택을 찾아간 이후 처음이다. 당 안팎에서는 5·18 민주화 운동 등에 대한 대화도 나눌 것인지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