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대우는 8일 코스닥시장 종목 중 실적 추정치 상향조정과 기관의 순매수세가 유입되는 것에 주목하라고 주문했다.

고승희 연구원은 "코스닥지수가 상대적으로 부진한 이유는 성장성 둔화와 실적 전망치 하향, 비우호적인 수급 때문"이라며 "코스피는 기업실적 전망치의 상향조정이 지속되는 반면 코스닥은 하향 조정되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외국인 자금이 비차익 프로그램 매매를 중심으로 들어오고 있는 점도 코스닥에 부정적이다. 이는 외국인 자금이 시가총액이 큰 코스피에 집중되고 있다는 것이기 때문이다.
고 연구원은 "코스닥의 상대적 부진은 당분간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며 "보수적인 관점에서 코스닥에 접근하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했다.

종목 측면에서는 실적 추정치가 상향조정되고, 기관의 매수세가 유입되는 종목에 관심을 두라고 권고했다. 이같은 종목으로 AP시스템(6,75070 -1.03%) 비아트론(14,600250 +1.74%) 이녹스(10,750150 +1.42%) 바텍(40,3501,250 +3.20%) 메디톡스(691,7003,900 -0.56%) 평화정공(10,05050 -0.50%) 제이브이엠(49,650350 +0.71%) 태웅(18,40050 +0.27%) 유진기업(7,30080 -1.08%) 등을 꼽았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