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해운산업 구조조정 연석청문회가 8일부터 이틀간 국회에서 개최된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와 정무위원회 연석으로 개최되는 청문회는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 등 정부가 추진하는 조선·해운업 구조조정 관련 금융기관을 대상으로 실시되며, 증인 46명과 참고인 4명이 출석 요구를 받았다.

특히 홍기택·강만수·민유성 전 산업은행장과 박수환 뉴스커뮤니케이션 대표, 남상태·고재호 전 대우조선해양 사장 등 대우조선해양 부실화 논란의 중심에 있는 인물들이 대거 증인으로 채택돼 주목된다.

다만 야권이 증인 채택을 요구했던 이른바 '최·종·택'(최경환 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안종범 청와대 정책조정수석비서관·홍 전 행장) 중에는 홍 전 행장만 증인 명단에 포함된 상태다.

증인 채택 대상부터 청문회 날짜까지 여야가 곳곳에서 입장이 엇갈려 우여곡절 끝에 열리는 이번 청문회는 격렬한 정치공방의 장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