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 증시가 금리인상 관련 엇갈린 재료가 나오면서 혼조세로 마감했다. 나스닥 종합지수는 이틀째 사상 최고치를 다시 썼다.

7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11.98포인트(0.06%) 내린 18,526.14에 거래를 마쳤다. S&P500지수는 0.33포인트(0.02%) 하락한 2186.15, 나스닥지수는 8.02포인트(0.15%) 상승한 5283.93로 장을 마감했다.

이날 발표된 미 중앙은행의 경기평가 보고서인 베이지북은 미국 경기가 '완만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고 평가했다. 또 앞으로도 완만한 성장을 이어갈 것으로 봤다.

대부분의 지역에서 고용 여건이 탄탄하게 유지되고 있지만, 앞으로 수개월간 임금 상승 기대는 완만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따라 물가 상승 압력 역시 미약한 것으로 진단됐다.

미 노동부에 따르면 지난달 구인건수는 587만건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월 562만건보다 크게 증가한 것이고, 사상 최고치이기도 하다.
제프리 래커 리치먼드 연방준비은행 총재는 9월 기준금리 인상을 주장했다. 래커 총재는 기자들과 만나 최근 고용과 국내총생산(GDP) 지표가 올해 하반기 경제 회복을 시사한다며 금리 수준을 올릴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전날 존 윌리엄스 미국 샌프란시스코 연방준비은행 총재도 미국 경제가 좋은 상태라며, 기준금리 인상을 늦추기보다 앞당기는 게 낫다는 의견을 내놨다.

아이폰7을 공개한 애플의 주가는 0.6% 올랐다. 닌텐도 주식예탁증서(ADR)는 애플의 앱스토어를 통해 게임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혀 28% 급등했다.

반면 유기농마트인 스프라우츠 파머스 마켓의 주가는 실적 전망 하향에 따라 13.7% 급락했다. 홀푸드마켓의 주가도 5.3% 하락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