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오스를 방문중인 박근혜 대통령은 8일 비엔티안에서 열리는 동아시아정상회의(EAS)에 참석한다.

박근혜 대통령은 EAS에서 북핵·미사일 도발 위협의 심각성을 알리고 북한이 올바른 선택을 할 수 있도록 국제사회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이행 등을 통해 북한을 압박해야 한다고 강조할 것으로 예상된다.

박근혜 대통령은 전날 한·아세안 정상회의에서 "우리는 그간 관련 합의와 비군사화 공약, 국제적으로 확립된 행동 규범에 따라 평화적으로 해결돼야 한다는 입장을 일관되게 견지해왔다" 며 "중재재판 판결을 계기로 평화적이고 창의적인 외교 노력을 통해 문제가 해결되길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우리나라와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아세안 10개국 등 18개국이 회원국으로 참여하는 EAS는 지역 내 최대 전략포럼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