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이 게임업계에서 가장 가치 있는 프랜차이즈 제1·2위인 '마리오'와 '포켓몬'과의 제휴를 발표했다.

특히 슈퍼마리오가 모바일 게임으로 나오는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게임업계에 큰 영향을 줄 것으로 전망된다.

애플은 7일(현지시간) 샌프란시스코 빌 그레이엄 시빅 오디토리엄에서 개최한 '특별 행사' 무대에 '마리오의 아버지'로 불리는 닌텐도의 미야모토 시게루 대표와 '포켓몬 고'를 만든 나이앤틱의 존 행키 대표를 차례로 등장시켜 '깜짝쇼'를 했다.

미야모토 대표는 이날 애플 iOS용으로 '슈퍼마리오 런' 게임을 올해 12월 애플 앱 스토어를 통해 낸다고 발표했다.

앞으로 안드로이드 등 다른 모바일 플랫폼으로 낼지 여부까지 명확히 밝히지 않았으나, 적어도 당분간 iOS 독점이 될 것은 확실해 보인다.
이 게임의 기본 버전은 무료로 다운로드받을 수 있으나 풀 버전을 하려면 돈을 내야 한다.

올 여름 전 세계에서 돌풍을 일으킨 모바일 게임 '포켓몬 고'를 제작한 나이앤틱의 존 행키 최고경영자(CEO)는 이 게임의 애플 워치용 앱을 내놓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포켓몬 고의 애플 워치용 앱을 쓰면 게이머들이 전화기를 들여다보지 않고 주변 환경에 보다 집중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스마트폰으로 하는 지금의 포켓몬 고 게임은 보행자들의 부주의를 부추긴다는 비판이 나온다.

행키 CEO는 포켓몬 고가 5억 회 이상 다운로드됐고 이 게임으로 사람들이 걸은 거리의 합은 46억 km에 이른다고 밝히면서 "올 여름은 우리에게 무척 바쁜 여름이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