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00억 불법 주식매매 '청담동 주식부자' 구속

입력 2016-09-07 23:46 수정 2016-09-07 23:46

지면 지면정보

2016-09-08A33면

정부 인가 없이 투자매매회사를 설립해 약 1700억원의 불법 주식매매를 하고 수백억원의 부당 이득을 챙긴 ‘청담동 주식부자’ 이모씨(30)가 구속됐다.
서울남부지방법원 김선희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7일 열린 이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통해 검찰이 청구한 영장을 발부했다. 김 부장판사는 “범죄 사실에 대한 소명이 있고 도주와 증거인멸 우려가 있다”며 영장 발부 사유를 밝혔다.

이씨는 금융위원회로부터 금융투자업 인가를 받지 않고 투자매매회사를 설립해 2014년 7월부터 올 8월까지 주식 매매로 1670억원을 벌어들인 혐의(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위반)를 받고 있다. 올 2~8월 원금과 투자 수익을 보장해주겠다고 말해 투자자들로부터 220억원을 끌어모은 혐의(유사수신 행위에 관한 법률 위반)도 있다.

아울러 이씨는 지난해 1월부터 올 2월까지 비상장 주식에 대한 성장 전망을 방송에서 사실과 다르게 포장해 이야기한 뒤 주식을 팔아 150억원가량의 부당 이득도 챙겼다.

심은지 기자 summi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