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텍(총장 김도연·사진)은 올해 개교 30주년을 맞아 각계 명사들을 초청해 특별 강연을 연다. 9월부터 11월까지 2개월간 여덟 차례에 걸쳐 열리는 특별 강연에는 △강성모 KAIST 총장(9월8일) △피터 풀데 전 아태이론물리센터 소장(9월21일) △염재호 고려대 총장(10월10일) △문미옥 국회의원(10월24일) △이강덕 포항시장(10월31일) △최진민 귀뚜라미 회장(11월7일) △노벨상 수상자 브루스 버틀러(11월14일)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11월24일) 등이 강사로 나선다. 관심 있는 사람은 누구나 참석할 수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