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영훈 더민주 의원 "응시원서 출신학교 기재란 삭제"

입력 2016-09-07 18:36 수정 2016-09-08 03:00

지면 지면정보

2016-09-08A6면

정가 브리핑
더불어민주당 사교육대책 태스크포스(TF) 간사인 오영훈 의원(사진)은 7일 ‘학력·출신 학교 차별금지 및 권리구제 등에 관한 법률 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이 법안은 대학 입시, 대학원 진학, 공공기관·기업 채용 때 쓰는 응시원서에 학력과 출신 학교 기재란을 삭제하고, 고용과 교육 전반에서 학력 등을 이유로 불합리한 차별을 받지 않도록 하는 내용을 담았다. 오 의원은 “학벌주의를 타파하지 않는 한 사교육 문제도 해결하기 어렵다”면서 “학벌이나 스펙이 아니라 능력으로 응시자를 평가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