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가 브리핑
김경진 국민의당 의원(사진)은 7일 “창조경제혁신센터는 정부가 일방적으로 대기업을 지정해 추진하고 있는 전형적인 전시행정”이라며 “현 정부 임기가 만료되면 대폭 축소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전국 18개 창조경제센터에 올해 319억원의 예산이 지원됐으나 중소기업청, 산업통상자원부 등의 창업 지원사업이나 D캠프, 마루180 등 민간 주도 창업보육기관과 유사·중복 문제가 많다”고 지적했다. 그는 “센터 운영 실태와 성과에 대한 감사를 시급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