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개 조선·해운사 구조조정, 혈세 쏟았지만 한 곳만 회생"

입력 2016-09-07 18:08 수정 2016-09-08 03:56

지면 지면정보

2016-09-08A16면

2008년 이후 자율협약이나 워크아웃(기업개선작업) 등 채권단 공동관리에 들어간 26개 조선·해운회사 중 회생한 곳은 단 한 곳뿐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채권단은 최대 27조원의 손실을 낼 수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채이배 국민의당 의원이 7일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받은 ‘조선·해운 구조조정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08년 이후 26개 조선·해운사가 채권단에 자율협약 또는 워크아웃 등 공동관리를 신청했다.

그러나 이 가운데 단 한 곳만이 공동관리를 졸업한 것으로 나타났다. 14개사(54%)는 공동관리 중 법정관리(기업회생절차)를 신청하거나 청산됐다. 나머지 11개사는 아직 공동관리를 받고 있다.

채권단 공동관리 개시 당시 26개 조선·해운사에 대한 여신 규모는 17조9408억원, 공동관리 이후 투입된 자금은 20조7602억원으로 각각 집계됐다. 이 가운데 회수된 자금이 11조178억원에 불과해 최대 27조6832억원의 손실이 발생할 수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전체 손실액 가운데 70%가량은 대우조선해양, STX조선, 성동조선, 대한조선 등 4개사에 대한 지원에서 비롯된 것으로 조사됐다.

김일규 기자 black04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