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규 KB금융 회장 "리딩뱅크는 일류 직원이 만든다"

입력 2016-09-07 18:08 수정 2016-09-08 03:53

지면 지면정보

2016-09-08A16면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 겸 국민은행장(사진)이 지난 6일 저녁 서울 영등포의 복합 쇼핑몰인 타임스퀘어 연회장으로 국민은행의 일선 영업점 직원 100여명을 초대해 함께 식사하며 허심탄회한 속 얘기를 나눠 눈길을 끌고 있다.
윤 회장은 3시간여에 걸쳐 취미 활동과 건강 관리 등 개인 생활부터 성과주의 문화를 정착시켜야 하는 이유, 올 하반기 영업 전략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주제를 놓고 직원들과 자유로운 대화의 시간을 가졌다.

윤 회장은 이날 ‘리딩뱅크 탈환은 언제쯤 가능할 것 같으냐’는 질문이 나오자 “가시권에는 들어와 있지만 아직 리딩뱅크라고 확언하기 어렵다”며 “직원이 일류가 되고 업계 리더가 되면 자연스럽게 리딩뱅크 타이틀을 갖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은행이 더 크고 강해지면 직원들에게 더 좋은 기회가 주어지기 때문에 끊임없이 금융환경 변화에 민첩하게 반응하고 공부해야 한다는 당부도 했다.

그는 또 “금융상품 하나를 판매하더라도 은행 이익에 얼마나 도움이 되는지보다 고객에게 어떤 도움이 되는지부터 고민해달라”며 “맡은 업무에서 보람과 의미를 능동적으로 찾다 보면 어느새 일류가 돼 있을 것”이라고 했다.

성과주의 문화 확산 및 인력 운용의 효율성을 높이는 방안과 관련한 직원 질문에 “전문화가 필요한 직무와 순환 배치가 필요한 직무를 구분해 직무를 이원화하는 방안을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은정 기자 ke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