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노트7 블랙오닉스' 예정대로 10월 출시

입력 2016-09-07 19:18 수정 2016-09-08 04:53

지면 지면정보

2016-09-08A18면

삼성전자가 아직 국내에 출시되지 않은 갤럭시노트7 블랙오닉스(검은색·사진) 모델을 다음달 선보인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7일 “최근 배터리 결함에 따른 리콜 결정에도 갤럭시노트7 블랙오닉스 모델을 10월에 출시하려는 계획에는 변동이 없다”고 말했다. 이는 삼성전자가 리콜과 함께 전면 중단한 갤럭시노트7 판매 재개를 염두에 두고 있다는 뜻으로 업계는 해석하고 있다. 리콜 제품은 같은 색상으로만 교환되기 때문이다. 삼성전자는 늦어도 내달 초, 이르면 이달 말께 갤럭시노트7 판매를 재개할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는 지난달 19일 국내 시장에서 블루코랄, 실버티타늄, 골드플래티넘 등 세 가지 색상으로 갤럭시노트7을 출시했다. 국내에서 40만명 가까이 예약 구매하며 큰 인기를 얻었지만 배터리 결함 문제가 발생하면서 판매를 중단했다.

삼성전자가 국내에서 블랙오닉스 제품을 별도로 내놓는 것은 국가별 차별화 전략 때문이다. 예를 들어 미국에서는 골드플래티넘을, 중국에서는 실버티타늄 모델을 내놓지 않았다. 이 같은 전략은 전반적으로 물량이 달리는 출시 초반 색상별 재고 관리의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

이호기 기자 hg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