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으로 주유소, 카페, 숙박업소 등 개인 영업시설에 전기차 충전기를 설치하면 정부가 최대 2000만원까지 지원금을 준다.
우태희 산업통상자원부 2차관은 7일 제주시 용담동 삼화석유 행복날개주유소에서 “전기차 충전기를 활용한 새로운 에너지신산업 비즈니스 모델을 지원하기 위해 내년 예산 40억원을 확보했다”고 말했다.

산업부는 신규 예산 40억원을 개인 영업장에 충전기를 설치하는 사업에 투입한다는 계획이다. 지원 규모는 최대 2000만원이다. 충전기 1기를 설치하려면 관련 공사 비용이 4000만원가량 든다는 점을 고려하면 정부가 최대 50%를 지원하는 셈이다.

예산이 모두 투입되면 내년에 전기차 충전기 200기 이상이 전국 곳곳의 개인 영업장에 새로 설치될 것으로 산업부는 기대하고 있다. 현재 전국 주유소 등에 개인이 직접 설치한 충전기 수는 5기에 불과하다.

우 차관은 “올해 전국에 공공 급속충전기도 600기 이상 구축할 것”이라며 “한국전력과 환경공단이 각각 485기, 150기를 설치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승우 기자 lees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