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가 7일 상장 이후 종가 기준 최고가를 기록했다. 삼성물산을 제치고 시가총액 4위에 올라섰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네이버는 전날보다 3.44% 오른 87만 2000원에 마감, 사상 최고가(종가 기준)를 갈아치웠다.

2008년 11월 상장된 네이버의 종전 최고 종가는 2014년 3월10일 세운 85만 3000원이었다. 사상 최고가는 2014년 3월6일 장중 기록한 88만 원.

이날 마감가 기준 네이버 시가총액은 28조 7437억원으로 불어났다. 삼성물산(28조 5483억 원)을 제쳤다. 네이버가 시가총액 4위로 오른 것은 작년 1월 이후 약 1년8개월 만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