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 유럽 3D 프린터 제조업체 2곳 인수

입력 2016-09-07 18:59 수정 2016-09-08 03:33

지면 지면정보

2016-09-08A13면

미국 제너럴일렉트릭(GE)이 3D(3차원) 프린팅 분야에서 역대 최대 규모의 인수합병에 나섰다. 끊임없는 혁신으로 창사 100년이 지난 지금도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으로 불리는 GE가 또 한 번 승부수를 던졌다는 평가가 나온다.
6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GE는 14억달러(약 1조5273억원)를 들여 스웨덴 아르캠과 독일 SLM솔루션을 인수하기로 했다. 두 회사 모두 3D 금속 프린터 분야에서 세계적인 기업으로 꼽힌다.

GE는 양사 기술을 활용해 상업용 제트엔진 연료노즐 등 항공기부품 생산 능력을 강화할 방침이다. 3D 금속 프린터는 금형 없이 부품을 만들 수 있어 제조비용과 시간을 크게 줄여준다. GE는 2020년까지 약 4만개의 제트엔진 연료노즐을 3D 프린터로 제조할 계획이다. 회사 측은 “앞으로 10년간 3D 프린터를 1000대가량 구입할 것”이라며 “이번 인수를 통해 30억~50억달러를 절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3D 프린터는 GE 핵심부품 제조장비로 자리매김할 전망이다. GE는 2010년부터 약 15억달러를 투자해 의료기기와 항공기 동력터빈 제작에 3D 프린터를 이용하고 있다.

강동균 기자 kd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