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판매량 1년만에 26%↓
닛산 전기차 리프도 36% 급감
친환경 자동차의 대명사로 불린 일본 도요타의 하이브리드카 ‘프리우스’(사진)가 미국에서 직격탄을 맞았다. 국제 유가 하락으로 휘발유 가격이 싸진 탓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지난해 12월 출시된 최신형 프리우스가 저유가로 미국에서 소비자에게 외면받고 있다고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프리우스는 1990년대 말 미국에서 첫선을 보였을 때 큰 호응을 얻었다. 당시 리어나도 디캐프리오 등 할리우드 유명 연예인들이 앞다퉈 몰고 다녀 화제를 모았다. 뛰어난 연비로 하이브리드카의 전성시대를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기도 했다.

신형 프리우스는 휘발유 1L로 21.9㎞를 달릴 정도로 연비가 더욱 좋아졌다. 일본에서는 여전히 판매 실적 1위에 올라 있다. 하지만 미국에선 지난달 판매량이 작년 같은 기간 대비 26%나 줄었다. 캘리포니아 최대 도요타 매장의 브렌든 해링턴 대표는 “휘발유 가격이 갤런(약 3.8L)당 3달러에도 못 미치면서 판매 시장이 경트럭과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으로 급격하게 이동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뿐 아니라 세계적으로도 도요타 하이브리드카의 판매량은 둔화하는 추세다. 일본 닛산의 전기차 ‘리프’ 역시 올해 미국에서 판매량이 작년 동기 대비 36% 감소했다. 시장조사업체 바움앤어소시에이츠에 따르면 올 들어 미국의 하이브리드카 판매는 14.4% 줄었다. WSJ는 “친환경차 판매 둔화세는 올해 4분기 출시를 앞두고 있는 제너럴모터스(GM)의 전기차 ‘볼트’에도 악재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강동균 기자 kd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