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대·중소기업 상생 위해 경제민주화 필요"

입력 2016-09-07 16:44 수정 2016-09-07 16:44

사진=한국경제DB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 대표(사진)는 7일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공정한 규칙 아래서 서로 상생할 수 있는 제도를 만들어 주는 것이 경제민주화의 기본 목표"라고 말했다.

김 전 대표는 이날 전남 순천대학교 70주년기념관 우석홀에서 열린 '더민주 전남도당 순천지역위원회 핵심당원 연수회'에서 '경제민주화'를 주제로 특강에서 이같이 밝혔다.
김 전 대표는 "수요와 공급에 의한 시장경제에서는 능력자가 이겨 부가 집중될 수밖에 없는 것이 기본 논리"라며 "경제민주화는 한 곳에 지나치게 집중된 경제세력이 세상의 모든 것을 지배하는 하지 않도록 의사결정 과정을 만들어 주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대기업은 정부의 많은 지원으로 크게 성장해 세계 유수의 기업과 경쟁할 능력이 생겼다"며 "이젠 그동안 정부가 배려하지 않았던 중소기업, 소상인 이런 사람들이 제대로 자기 능력으로 생존을 유지할 수 있는 방향으로 정책을 바꾸지 않으면 우리 경제가 소생할 수 없다"고 말했다.

김 전 대표는 "이번 총선에서 제1당이 돼서 감히 말씀드리면 내년 대선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집권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를 잡았다"며 "새로운 당 지도부가 문제가 뭔지를 국민에게 소상히 밝히고 해결책을 제대로 밝혀 확신을 줄 때 집권이 가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