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상선은 한진해운 사태로 인해 투입키로 한 선박을 화주들의 선적 준비 시간 소요로 예정보다 하루 늦은 오는 9일 부산에서 출항하기로 결정했다고 7일 밝혔다. 이 선박은 광양을 거쳐 오는 20일 미국 LA에 도착할 예정이다.

현대상선은 주요 화주와의 수요 예측을 통해 항차별 3000TEU 이상의 수요가 있다고 파악하고 물량에 맞는 4000TEU급 선박 4척과 컨테이너박스 등을 긴급 확보해 순차적으로 투입하기로 계획했다.

또 화주들 대기 물량의 신속한 운송을 위해 국내 기항지는 부산과 광양 두 곳으로, 미국은 LA로 준비했다.
현대상선은 "현재까지 선적 예약율은 1항차와 2항차가 각각 90%와 60% 수준으로 추가 선적이 가능한 상황"이라며 "예상과 달리 실제 긴급 수송물량이 많지 않아 선박 투입시 손실 가능성은 있으나 앞으로 물류 안정화가 될 때까지 선박을 투입해 국적 선사로서의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한편 두 번째 항차는 오는 15일 부산을 출발해 광양을 경유하고 26일 미국 LA에 도착할 예정이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