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일호 "한진해운 혼란, 책임감 느껴…한진그룹 1000억원 지원 다행"

입력 2016-09-07 16:11 수정 2016-09-07 16:11

사진=한국경제DB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사진)이 최근 한진해운 사태에 대해 "현장에서의 혼란과 우려를 끼친 데에 대해 경제팀 수장으로서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4차 산업경쟁력 강화 관계장관회의'에서 한진해운의 법정관리 신청으로 해외항만에서 한진해운 선박의 입출항과 하역이 거부되는 사태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유 부총리는 "앞으로 산업경쟁력 관계장관회의를 중심으로 범부처 총력 대응체계를 갖춰 차근차근 문제를 해결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조양호 회장의 사재를 포함해 한진그룹이 자금 1000억원을 지원하기로 한 것에 대해서는 "한진그룹이 대주주로서 하역 정상화를 위해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준 것을 다행스럽게 생각한다"며 "정부도 관계부처 간 협력 체제를 구축해 한진 측과 적극적으로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그동안 어려움을 겪어 왔던 해외항만에서도 해결의 실마리가 보인다는 점은 다행스럽게 생각한다"며 "한진해운이 기항 중인 미국 서부의 롱비치 터미널에서 금주 중에는 한진해운 선박의 입항과 하역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한진해운을 이용하려고 했던 선적 대기 중인 화물에 대해서는 "지난 2일 베트남 노선에 대체선박 1척을 투입했다"며 "이번 주 이후 미주, 유럽, 동남아 노선 등에 20척 이상을 추가 투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